1930양림쌀롱 

문화가 있는 날, 마을은 무대가 된다